보이스
2020년 04월 27일 09시 19분 KST

부산시는 오거돈 성추행 피해자에게 "사직 안 했나?"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2차 가해를 일벌백계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정작 피해자 상태를 파악하지도, 사건 관련 진행 상황도 알려주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1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가 부산시에 2차 피해 관련 대책을 물었다가 ”이미 사직한 게 아니었나?”라는 말을 들은 것으로 확인됐다.

MBC 단독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24일 오후 2차 피해 관련 최종 책임자인 부산시 관계자에게 일터 복귀와 2차 피해 대책을 물었다가 오히려 ”이미 사직 처리가 되지 않았냐”라는 말을 들었다.

사건 후 충격으로 출근을 하지 못하고 있던 A씨가 ”퇴사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된 것인가?”라고 하자 관계자는 그제야 ‘잘못 알았다’며 한발 물러섰다.

이 관계자는 성폭력상담소와의 통화에서도 2차 피해에 대한 신고 절차를 묻는 말에 제대로 대답하지 못했다.

관계자는 이후 문자를 통해 ‘2차 피해 신고는 우편 접수나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는 소극적인 답변만 내놓았을 뿐이다. 

A씨가 이 말을 들은 날은 변성완 부산시 행정부시장(시장 권한 대행)이 기자회견을 열어 ”제일 우려가 되는 것은 2차 가해다. 그런 사례가 있으면 일벌백계하겠다”고 발표한 날이다.

오거돈 시장은 23일 “5분 정도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며 강제 추행을 인정하고 사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