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30일 10시 50분 KST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KBS 퇴사 후 가장 먼저 한 일탈은 피어싱 3개 뚫기였다

“방송에 민낯으로 출연하기도 하고..."

KBS/뉴스1
KBS 아나운서 시절 오정연/시상식에 참석한 오정연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KBS 퇴사 후 가장 먼저 한 일탈을 밝혔다. 

2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전설의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 이지애, 오정연, 최송현과 쇼호스트계의 샛별 김현수가 출연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오정연에게 “KBS 아나운서 동기 중 가장 마지막으로 퇴사를 했다”며 먼저 프리랜서 선언을 한 동기들의 반응을 궁금해했다.

MBC 에브리원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오정연은 “당시 전현무는 ‘웰컴 투 정글. 빨리 안 나오고 뭐 하고 있어’ 이런 반응이었다. 이지애는 프리랜서 장단점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줬다”며 “퇴사하고 후회하면 어떻게 하나 걱정했는데 최송현이 ‘나는 단 한 번도 후회해 본 적이 없어’라고 말해 힘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김용만은 “자유롭게 살고 싶다고 했는데, KBS 퇴사 후에 가장 먼저 한 자유로운 일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오정연은 “우선 피어싱 3개를 뚫었다. 그리고 KBS 아나운서 시절에는 상상도 못 했던 비키니 사진을 올렸다”며 “방송에 민낯으로 출연하기도 하고 여러 아르바이트도 해봤다”고 전했다. 

MBC 에브리원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이어 “달라진 점은 아나운서 때는 공영방송 KBS 얼굴이니까 체면이 있지 않나. 뭘 물어봤을 때 모르면 ‘기억이 안 난다‘고 반응을 했는데, 지금은 당당하게 ‘몰라요’라고 솔직하게 말을 한다”며 “그때는 KBS 위신을 떨어트리면 안 된다는 압박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