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1일 01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2월 01일 02시 03분 KST

“그때 아들이 초등학생이었는데…” 오은영 박사가 44세의 나이에 예고 없이 찾아왔던 대장암 투병 사실을 털어놨다

3개월 시한부 판정까지 받았던 오은영 박사.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방송 화면 캡처
2008년 대장암으로 투병했던 오은영 박사

오은영 박사가 2008년 대장암으로 투병했던 과거를 떠올렸다.

30일 첫 방송된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서는 ‘국민 육아 멘토’ 오은영 박사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오은영은 자신과 꼭 닮은 모습으로 죽은 듯 누워있는 인형을 마주한 뒤 “일주일 밖에 시간이 남지 않는다면 어떨 것 같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오은영은 “나는 그 경험을 실제로 했다. 2008년도에 굉장히 큰 건강의 위기가 있었다. 그때 우리 아들이 초등학생이었는데 너무 미안했다”면서 44세의 나이에 대장암으로 투병했던 사실을 전했다.

이어 그는 남편에 대해서도 “너무 사랑하는 사람”이라며 “너무 그리울 것 같았다. 그래서 (내 모습을 한 인형이 누워있는) 이 장면을 보니 그때 굉장히 힘들었던 마음이 다시 떠오르면서 눈물이 난다”라고 덤덤하게 털어놨다.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방송 화면 캡처
2008년 대장암으로 투병했던 오은영 박사

과거 건강에 꽤 자신이 있었고, 잘 버티는 편이었다는 오은영 박사. 그는 대장암 판정을 받았던 당시에 대해 “내 복부 초음파를 하던 후배가 담낭이 이상하게 생겼다고 했다. 이후 조직검사를 보낸 것 중에서 대장암이 발견됐다”라고 말했다.

심지어 대장암에 이어 전이의 가능성까지 우려되면서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게 됐다고. 그는 “그때를 다시 기억해보면 귀는 소리가 약간 아득하고, 심장이 툭 떨어지는 느낌”이었다며 “그 순간이 사실은 굉장히 힘들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오은영은 대장암 수술을 앞두고도 손에서 일을 놓지 않았고, 무려 입원하기 2시간 전까지도 아이들의 상담을 진행했다. 오은영과 30년간 함께 근무했다는 이남순씨는 “직원들도 오은영 박사가 암이었다는 것까지는 몰랐다”라며 “퇴원하고도 거의 바로 업무에 들어갔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