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28일 17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8일 17시 17분 KST

오달수가 성추행 의혹을 시인하고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이틀 만에 입장을 번복했다.

배우 오달수가 그간 불거진 성추행 의혹을 시인하고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의혹을 전면 부인한 지 이틀 만에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OSEN

오달수는 28일 오후 공식 입장을 내고 ”최근 일어난 일련의 일들은 모두 제 잘못이다.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을 다해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를 입은 분들 모두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라며 ”전부 제 탓이고 저의 책임이다”라고 전했다. 

오달수는 이어 ”지난 며칠 동안 견뎌내기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라며 ”제 입장이 늦어진 것에 대하여 엄청난 비난과 질타에도 불구하고, 깊고 쓰린 마음에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 대한 기억이 솔직히 선명하지는 않았다”라고 적었다. 

피해자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익명으로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A씨에게는 ”25년 전 잠시나마 연애감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라며 ”어느 시점이든 상처를 드린 것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뉴스룸에 출연해 성추행 피해 사실을 밝힌 배우 엄지영에게는 ”용기 내 TV에 나오게 한 것 죄송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오달수는 ”다시 한번 거듭 죄송하다”라며 사과문을 마쳤다. 

다음은 오달수의 입장 전문. 

오달수입니다.

최근 일어난 일련에 일들은 모두 저의 잘못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진심을 다해 사과 드립니다.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를 입은 분들 모두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 드립니다. 전부 제 탓이고 저의 책임입니다.

지난 며칠 동안 견뎌내기 어려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제 입장이 늦어진 것에 대하여 엄청난 비난과 질타에도 불구하고 깊고 쓰린 마음에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 대한 기억이 솔직히 선명하지는 않았습니다. 어떻게 바로 모를 수 있냐는 질타가 무섭고 두려웠지만 솔직한 저의 상태였습니다. 이점 깊이 참회합니다.

댓글과 보도를 보고 다시 기억을 떠 올리고, 댓글을 읽어보고 주변에 그 시절 지인들에게도 물어보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터뷰의 내용과 제 기억이 조금 다른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확인하고 싶었고 만나서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가슴이 터질 듯이 답답했습니다. 당시 이러한 심정을 올리지 못하고 그저 그런 적이 결코 없다고 입장을 밝힌 점 어떤 비난이라도 감수하겠습니다. 잘못했습니다.

A님에게

내가 생각하는 사람이 맞다면 그 사람은 굉장히 소심했고 자의식도 강했고 무척이나 착한 사람이었습니다. 글 쓰는 재주가 있는 것 같아 희곡이나 소설을 써보라고 말해주기도 했습니다.

저는 이미 덫에 걸린 짐승처럼 팔도 잘렸고, 다리도 잘렸고, 정신도 많이 피폐해졌습니다.

감당하겠습니다.

행운과 명성은 한 순간에 왔다가 순식간에 사라진다는 세상 이치는 알고 있습니다.

25년전 잠시나마 연애감정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어느 시점이든 제가 상처를 드린 것을 진심으로 사과 드리겠습니다. 상처를 안고 살아온 것에 안타깝고 죄스러운 마음 무겁습니다. 금방은 힘들겠지만 그 상처 아물길 바랍니다. 그리고 A님이 원하는 방식으로 대면하고 싶다면 그렇게 하겠습니다.

엄지영배우님께

저로 인해 어린 학생을 가르치는 입장에서 배우님이 용기 내어 TV에 나오게 한 것 죄송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말하든 변명이 되고 아무도 안 믿어 주시겠지만 가슴이 아프고 답답합니다. 그러나 저에게 주는 준엄한 질책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부디 마음 풀어주시고 건강하십시오.

지금껏 살아온 제 삶을 더 깊이 돌아보겠습니다.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한 행동과 말에 대한 어떤 책임과 처벌도 피하지 않겠습니다. 또한 제 행동으로 인해 2차 3차로 피해를 겪고, 겪게 될 모든 분들께 깊이 사죄 드립니다. 그 동안 제가 받기 과분할 정도로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분들께도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드렸습니다.

다시 한번 거듭 죄송합니다.

오달수는 지난 26일 공식입장을 통해 성추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30년 전, 20대 초반으로 돌아가 차분히 스스로를 돌이켜 봤지만,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라고 말한 바 있다. 오달수가 의혹을 전면 부인한 이튿날, 연극배우 엄지영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오달수가 지난 2003년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실명으로 고발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오달수는 출연이 예정되어 있었던 tvN 새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를 결정했다. 하지만 ‘나의 아저씨’ 외에도 오달수가 이미 촬영을 마친 작품은 4편에 달한다. 이 4편 모두 올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