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3일 10시 40분 KST

서울 한 산부인과가 영양제 주사 맞으려던 임신부에게 임신중절 수술을 했다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의료진이 환자의 차트가 바뀐 것을 모르고, 실수로 엉뚱한 임신부에게 임신중절 수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병원 측에서는 임신중절 수술 전까지 해당 임신부가 맞는지 확인 절차도 거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임신부의 동의나 확인 절차 없이 임신중절 수술을 집도한 산부인과 의사 A씨와 간호사 B씨 등 해당 산부인과 의료진 2명을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뉴스1
경찰

경찰은 입건한 2명에 대해 여러 가능성을 두고 법리를 검토해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적용하는 혐의는 수사 과정에서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한 일간지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여성 C씨는 지난달 임신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산부인과를 찾았다. C씨는 임신 6주 진단을 받고 영양수액을 맞기 위해 분만실에 누워있었다.

분만실로 들어온 간호사 B씨는 다른 환자의 차트를 C씨의 차트로 착각해 환자 본인이 맞는지 물어보지도 않고 수액 대신 수면마취제를 투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의사 A씨도 별다른 확인 절차 없이 수술을 집도했다고 한다.

C씨는 수면 마취에서 깨어난 이후 자신이 하혈한 사실을 알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