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5일 14시 02분 KST

서울 명성교회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다녀왔다.

뉴스1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의 모습.

등록교인의 수가 10만 명에 달하는 대형교회인 서울 강동구의 명성교회 부목사가 25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부목사는 명성교회 신자 5명과 함께 지난 14일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다녀온 뒤 자가 격리 중 보건소 검사를 받았다. 부목사와 교인 5명, 상주 가족 등 9명에 대한 검사 결과 부목사와 그의 가족 한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함께 간 신자 5명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동구청은 확진자 2명을 국가지정병상으로 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부목사는 일요일인 지난 16일 주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일 오후 1시 30분에 열린 이 예배에는 이 교회 교역자와 신도 등 약 2000명이 참석했던 것으로 파악돼 추가 코로나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명성교회 측은 이 목사가 예배당 교역자석에서 40~50명의 교약자들과 예배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명성교회는 모든 교역자에게 보건소 등에 가서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하도록 조치했다.

부목사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명성교회는 25일 이후 교회를 전면 폐쇄하고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그러나 부목사와 신자들이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다녀온 사실이 알려진 뒤인 16일에도 예배를 진행해 감염 예방에 소홀했다는 지적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겨레에 따르면 명성교회는 지난 23일 주일 예배를 마친 뒤에야 새벽예배를 중단하고 특별새벽예배도 5월로 연기했지만, 주일예배는 중단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명성교회는 주일예배를 하루 앞둔 지난 주 토요일인 22일 오후에야 교회 홈페이지와 문자를 통해 ”지난 14일 31교구 교구장 목사와 5명의 교인들이 청도 대남병원 내 농협장례식장에 다녀왔다”며 ”교구장 목사와 신자들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교인들과 당시 상주들도 격리해제시까지 교회 방문을 금지했다”고 알렸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