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08일 14시 19분 KST

중국인 유학생들이 시진핑의 집권연장을 반대하고 있다

#NotMyPresident

twitter/STOPXIJINPING

‘나의 대통령이 아니다‘(#NotMyPresident)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我不同意)

중국인 유학생들 사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장기집권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7일(현지시간) 외교안보 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는 해외에서 공부중인 중국인 학생들이 위와 같은 해시태그를 퍼뜨리며 국가주석 임기제한 폐지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 첫 움직임은 지난 1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 샌디에고 대학(UCSD) 게시판에 등장한 한 포스터였다. 시 주석의 얼굴 위에 ”나의 대통령이 아니다”(Not my president)라는 빨간색 글귀가 붙어 있었다.

이 포스터는 삽시간에 퍼져나갔다. 이틀 만에 뉴욕대학교를 비롯해 캐나다, 호주, 영국 세계 각지 대학교 게시판에 비슷한 포스터가 붙었다.

캠페인을 기획한 주최측은 FP와의 트위터 인터뷰에서 ”지난 30년 동안 중국의 성장을 만들어낸 가장 중요한 원동력은 지도부를 제도적으로 점검할 수 있다는 점이었다”며 집권 연장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twitter/STOPXIJINPING

그러면서 ”선택되지 않은 ‘스트롱맨’이 종신 독재자가 되는 건 우리의 바람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들은 서방 국가에 살고 있는 중국인이라고만 밝혔을 뿐 정확한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주최측은 ‘스톱시진핑’(STOPXIJINPING)이라는 트위터 계정을 만들어 관련 해시태그를 달도록 독려하고 있다. 여기에 많은 중국인 유학생들이 동참하며 임기제한 철폐 개헌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