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27일 11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27일 11시 09분 KST

[일문일답]문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잘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미 양국은 상대가 무엇을 원하는지 분명히 인식하고 있다."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6·12 북-미 정상회담의 실무협상이 곧 시작되고, 여기에서 (회담) 의제도 논의될 것”이라며 “이게 얼마나 순탄하게 마치는 지에 따라 6.12 회담이 차질 빚을 것인가 성공할 것인가 달려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저는 북미 양국간에 상대가 무엇을 원하는지 분명히 인식하는 가운데 회담이 추진되어서, 실무협상과 본회담도 잘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는 확고하고, 미국도 북의 그런 의지를 확인한 것 아니냐고 말하고 싶다”며 “미흡하다면 실무협상서 분명히 확인하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 일문일답 내용이다.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달 만에 전격적으로 다시 회담을 했는데 이 정상회담이 이뤄진 구체적 배경, 또 비핵화 협상 국면에서 어제 회담이 어떤 의미 갖는지 설명해달라

아시는 바와 같이 4·27 선언의 어떤 후속이행과 6·12 북미 회담을 앞둔 준비과정에서 약간의 어려운 사정들이 있었다. 그런 사정들을 잘 불식시키고 북미 정상회담 성공 일궈내기 위해, 또 4·27 판문점 선언의 신속한 이행을 함께 해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봤다. 그런 상호 이해 아래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요청을 해왔고, 또 남북 실무진이 통화를 통해서 협의하는 것보다 직접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대화 나누는게 좋겠다고 판단해 전격 회담 이뤄졌다. 그런 사정 때문에 사전에 회담 사실을 우리 언론에 알리지 못한 데 양해 부탁드린다.

 

김정은 위원장이 오늘 북-미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 피력했다고 했는데, 이런 회담이 실질적인 6·12 회담에 영향 끼칠지 전망은 무엇인가? 또 그 과정에서 남아있는 변수는?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의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어제 다시 한번 분명하게 피력을 했다. 김정은 위원장에게 불분명한 것은 비핵화의 의지가 아니라, 자신들이 비핵화할 경우, 미국에서 적대 관계를 종식하고 체제 안전 보장하겠다는 것에 대해서 확실히 신뢰할 수 있는가라는 것에 대한 걱정이 있다고 한다. 반면에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할 경우 적대관계 확실히 해소할 뿐아니라 경제적 번영까지도 할 수 있다는 점을 피력했다. 저는 양국간에 각자가 갖고 있는 이런 의제들을 전달하고 또 직접 소통 통해 상대의 의지를 확인할 것을 촉구하고 있는 것이다. 6·12 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릴 것인지 여부는 지금 북미간에 그 준비를 위한 실무협상이 곧 시작될 것으로 알고 있다. 그 실무협상 초기에는 의제에 관한 협상도 포함된다. 이 의제에 관한 실무협상이 얼마나 순탄하게 마쳐지느냐에 따라 차질 없이 열릴 것인가 성공할 것인가가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저는 북-미 양국 간에 상대가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분명히 인식하는 가운데 회담 추진되고 있어서 실무회담도, 6·12 본회담도 잘 되리라 기대하고 있다.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 확고하다고 말했는데 그 판단의 근거가 무엇인가. 어제 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고 뭐라고 밝혔는지 소개 부탁드린다. 또 북한이 단계적 동시적 비핵화 해법 말했는데 어제 회담장에서 그와 관련한 보다 진전된 내용이 있었나

그 점에 대해서는 제가 여러차례 이미 말씀드렸고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방북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직접 확인했다고 말한 바 있다. 그에 대한 추가적인 설명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실제로 비핵화에 대해서 뜻이 같다 하더라도 그를 어떻게 실현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로드맵은 또 양국간에 협의가 필요하고 그런 과정이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그 로드맵은 북미간에 협의할 내용이라 제가 앞질러서 제 생각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

 

물론 여러차례 비핵화에 대해 설명했다고 하는데 그 CVID를 북한이 수용하는지는 확인된 바가 없다. 대통령 생각하기에는 CVID가 맞나. 또 어떤 시점에 트럼프가 어제 만남에 영향을 끼쳤는가. 그 사이 한번이라도 트럼프랑 직간접 소통했나. 3자 대화는 못하는지?

우선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선 거듭 말씀드렸기 때문에 저의 거듭된 답변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북미간에 회담하려면 그 점에 대한 상대의 의지를 확인한 후에 회담 가능할 것이다. 북미간에 회담 합의하고 실무회담한다는 것은 미국에서도 북한의 그런 의지 확인한 것 아니냐 말씀드리고 싶고, 혹시나 확인 작업이 미진한 게 있따면 실무회담에서 명확하게 확인 될 것이다.

지금 제가 하고 있는 모든 노력은 한편으로 남북 관계 개선시키기 위한 것이곧 하지만 또다른 한편으로 남북관계 개선에 반드시 필요한 북미의 성공을 위한 것이다. 그 북미의 성공을 위해서 저는 미국 , 북한 양국과 긴밀히 소통하고 협의하고 있다. 아시는바와 같이 최근에 미국을 방문해서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했고, 어제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 가졌다. 어제 김정은과의 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은 아시는 바와 같이 이미 미국 측에 전달했다.

핫라인 통화라는 게 말하자면 즉각 전화 받을 수 있는 그런 통신선이 말하자면 구축이 돼야한다. 아시는바와 같이 남북간에 최근에 그것이 개설됐고, 북미간에도 그런 앞으로 구축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아마도 그런 남북미 3국간의 핫라인 통화를 개설할 정도까지 가려면 사전에 남북미 간에 정상회담부터 먼저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저는 그런 기대를 하고 있다. 북미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3자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며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

마지막으로 공통적으로 갖고 있을 의문에 말씀드린다. 어제 논의한 내용을 왜 어제 바로 발표하지 않고 오늘 발표하게 됐느냐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 요청에 따른 것이다. 북측의 형평 문에 오늘 보도할 수 있다고 해서 우리도 오늘 (발표)했으면 좋겠다는 요청을 했다. 그래서 어제 회담 사실만 먼저 알리고 내용은 오늘 제가 따로 하게 된 점 또 언론에게 양해 말씀드린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