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8일 16시 56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김여정을 만난다

10일 청와대에서 오찬을 함께 한다.

뉴스1
북한 고위급 대표단. 왼쪽부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최휘 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일행과 오찬을 함께 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도 이 자리에 배석할 예정이다.

‘뉴스1’에 따르면,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김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9일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과 북측 대표단은 10일 오찬에 앞서 9일 평창 올림픽 개회식과 리셉션에서 우선 인사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

10일 밤 평창에서 열리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스위스 팀과의 1차전, 11일 저녁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리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을 공동 관람하는 문제도 협의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