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19일 17시 27분 KST

오세훈이 "상당히 매력적인 카드 아니냐"며 '핵무장론'을 주장했다

대북관계에 있어 우리 정부의 입장이 선회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

최근 대북관계가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핵무장론’을 꺼내들었다.

오 전 시장은 19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북핵 폐기를 위한 ”상당히 매력적인 카드 아니냐”며 핵무장론을 주장했다.

다만 오 전 시장은 지금 당장 핵으로 무장하자는 취지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오 전 시장은 ”국제 정치 관계를 볼 때 미국이 쉽게 우리나라의 핵 개발을 용인할 상황도 아니고, 전술핵 배치를 한다는 것은 주변 4강과의 갈등을 유발할 소지가 있다”며 ”그걸 어떻게 100% 밀어붙이겠다고 말씀드리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핵 폐기를 위해선 우리 정부가 핵무장론을 전략적인 카드로 쓸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전 시장은 ”북핵 폐기를 위해선 (우리 정부가) 어떤 선택도 마다하지 않고 다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으로 선회할 때 비로소 북한과 중국도 변화하도록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한미 공조가 깨지는 것 아니냐’는 진행자의 지적에 오 전 시장은 ”외교적으로 협상을 시작한다고 해서 (미국이) 반발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또 ”검토만으로는 리스크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