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02일 10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5월 02일 10시 57분 KST

김정은이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20일 만에 공개 활동을 재개했다.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는 보도를 한 시민이 지켜보고 있다.

최근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서 사망설까지 돌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식석상에 등장했다.

조선중앙방송은 2일 김 위원장이 노동절인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이 공장은 김 위원장이 올해 첫 현지지도 장소로 찾았던 곳이다.

방송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무력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준공식에 참석하시었다”며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준공식장에 나오셨고, 몸소 준공 테이프를 끊으셨다”고 전했다.

준공식에 참석한 김 위원장은 ”이제는 우리 농업 근로자들이 마음 놓고 당이 제시한 알곡 고지를 점령하는 데 전심할 수 있게 되었다”며 ”순천인비료공장은 당 정책 절대신봉자들이 군민일치의 단결된 힘으로 창조한 자랑스러운 결실”이라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11일 평양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한 뒤 20일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일성 주석 생일인 지난 4월15일 태양절 행사에도 집권 9년 만에 처음으로 불참하면서 신변이상설이 흘러나왔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2일 언론에 깜짝 등장하면서 국내외에서 확산하던 위중설, 사망설 등이 한번에 불식되는 모습이다.

이번 준공식에는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박봉주·김덕훈·박태성 당 부위원장, 조용원 당 제1부부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