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25일 16시 51분 KST

북한이 새 선전방식으로 선택한 건 북한판 '보람튜브'다

평양 소재 고급 아파트 내외부가 배경이다.

YTN
북한판 '보람튜브'

북한에서 어린이의 일상을 찍어 게재하는 북한판 ‘보람튜브’ 유튜브 채널이 등장했다.

최근 북한에서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유튜브 채널 ‘New DPRK’에는 지난달 26일부터 어린이 브이로그(일종의 영상일기)가 세 편 올라왔다.

영상 속 주인공은 자신을 평양에 사는 7세 어린이라며 ”오늘부터 이수진이의 1인 TV를 시작하겠다”고 알린다.

주인공 어린이의 하루가 담긴 해당 영상들은 평양 소재 고급 아파트 내외부를 배경으로 한다.

북한에서는 일반인이 접속할 수 없는 유튜브에 이 같은 영상이 올라온 것은 북한 당국의 새로운 선전 및 선동 정책이 유튜브로 향해 있음을 방증한다.

앞서 유튜브 채널 ‘Echo DPRK’에서도 자신을 ‘평양의 은아‘라고 소개한 유튜버의 ‘먹방’ 등 브이로그 영상들이 공개되기도 했다. 해당 채널들은 북한을 여느 나라와 다름없는 일상을 보낼 수 있는 국가로 묘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25일 YTN에 ”유튜브의 활용은 중간 단계에서 악의적으로 왜곡이나 가공도 할 수 없고 특히 비용 대비 효과 측면에서 효용성도 크기 때문에 초보적인 시범 단계를 거쳐 관광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이 같은 방식은 ”북한이 대미, 대남을 넘어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북한의 이미지를 ‘3대 세습 독재국가‘에서 ‘보통 국가’로 탈바꿈시킨다”며 ”뉴미디어를 활용하면 저비용으로 큰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에서 북한이 향후 더욱 공세적인 선전 선동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