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11일 15시 07분 KST

북한이 '남북 관계 총파산된다 해도 남조선에 응당한 보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삼으며 비난 수위를 높인 북한

Athit Perawongmetha / Reuters
김정은 위원장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삼으며 문재인 정부를 향한 비난 수위를 높였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지금 적들이 표면상으로는 마치 아차하여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진 듯이 철면피하게 놀아대고 있지만 실지에 있어서는 하루 한시도 우리 공화국을 무너뜨리려는 흉심을 버리지 않고 있다”며 ”이번 사태는 분명 북남관계를 깨뜨리려고 작심하고 덤벼드는 우리에 대한 도전이고 선전포고나 같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후에 판이 어떻게 되든지 간에, 북남(남북)관계가 총파산된다 해도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응당한 보복을 가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 인민의 철의 의지”라면서 ”최고존엄과 사회주의 제도를 어찌해 보려고 하는 자는 누구든, 어디에 숨든 모조리 적발해 무자비한 징벌을 안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한 불만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대외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문 정부를 향해 ”평양과 백두산에 두 손을 높이 들고 무엇을 하겠다고 믿어달라고 할 때는 그래도 사람다워 보였고 촛불민심의 덕으로 집권했다니 그래도 이전 당국자와는 좀 다르겠거니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오히려 선임자들보다 더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조국통일연구원의 한성일 실장도 이날 매체를 통해 ”(한국 정부의 대북전단 살포 묵인은) 한마디로 북남관계가 다 깨져도 좋다는 것 아닌가”라며 ”남조선 당국은 이제부터 가장 고통스럽고 악몽 같은 시간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