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9일 09시 37분 KST

북한이 9일 정오부터 남북간 모든 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대남 업무를 '대적 사업'으로 전환한다고 밝힌 북한

뉴스1(한국공동사진기자단)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정은 위원장

북한이 9일 정오부터 청와대 핫라인과 군통신선을 포함해 남북 사이 모든 연락선을 끊고 대남 업무를 ‘대적 사업’으로 전환한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대남사업 부서들이 참여한 사업총화회의가 8일 열렸으며, 이 회의에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단계별 대적사업을 심의”해 이런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지난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휘청이던 남북 관계가 중대 갈림길에 들어섰다.

북한 당국은 이런 결정 사항을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해버리는 조처를 취함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조선중앙통신사 보도’ 형식으로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했다. ‘모든 인민의 필독 매체’인 <노동신문> 2면 머리기사로 이를 공표함으로써, 추가 행동을 예고했다. 다만, 발표 형식만 보면 공적 기관의 성명·담화보다는 공식성이 낮다.

북쪽은 김영철 부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이 8일 대남사업부서 총화회의에서 “대남사업을 철저히 대적 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죄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사업 계획들을 심의하고 우선 먼저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 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해버릴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측 해당 부분에서는 9일 (낮) 12시부터 북남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오던 북남 당국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 통신시험 연락선, 조선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 통신 연락선을 완전 차단하게 된다”고 밝혔다. 그러고는 “이번 조치는 남조선 것들과의 일체 접촉 공간을 완전 격폐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없애버리기로 결심한 첫 단계의 행동”이라고 ‘추가 조처’를 예고했다.

북쪽의 이런 조처는 일부 북한이탈주민(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정면으로 문제삼은 ‘김여정 담화’(4일)와 “북남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며 이미 시사한 여러 조처들도 따라 세우자고 한다”고 공언한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5일)의 연장선에 있다.

북쪽은 “남조선 당국은 저들의 중대한 책임을 너절한 간판을 들고 어쩔 수 없다는 듯 회피하면서도 쓰레기들의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묵인해 북남관계를 파국적인 종착점에로 몰아왔다”며 “지켜보면 볼수록 환멸만 자아내는 남조선 당국과 더이상 마주앉을 일도, 논의할 문제도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고는 대북전단 살포를 “감히 최고존엄을 건드리며 결국 전체 우리 인민을 적대시”한 행위로 규정하고는, “우리는 최고존엄만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으며 목숨을 내대고 사수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