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9일 10시 48분 KST

북한군 피격 공무원 형이 해경에 수색 중단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피격 공무원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한 달 넘게 진행 중이다.

뉴스1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사건에 대한 청와대 정보공개청구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0.10.28

북한군 피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의 형 이래진(55)씨가 29일 해경에 수색 중단을 요청한다.

이씨는 29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참 힘들고 무거운 결정이지만, 오늘 해경에 동생의 수단 중단 요청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수색 중단 요청 이유에 대해선 서해 불법 중국어선 조업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중국 어선들이 지난해 보다 불법 조업을 많이 하고 있는 것은 해경이 제 동생 수색 중에 (불법 조업을) 신경을 못쓸 것이라는 판단에 저렇게 하고 있는 것”이라며 ”어민들이 성어기가 끝나면 내년 조업도 해야 하는데, 어민들에게 피해를 줄 수 없어 (해경에) 수색 중단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경과 해군 함정의 장병들도 추운 겨울 기상이 안 좋아지면 모두가 고생할 것도 생각했다”며 ”대승적 차원에서 고민하고 무거운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그동안 수색 활동에 최선을 다해주신 서해어업관리단, 해경, 해군에 깊은 감사와 노고에 머리숙여 인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씨의 동생은 지난달 21일 연평도 인근 어업지도선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피격돼 사망했다. 우리 정부는 피격 공무원이 월북한 것으로 보고 그의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한 달 넘게 벌이고 있다. 여기에 투입된 인원만 6000명이 넘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