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24일 11시 10분 KST

경찰이 탈북단체의 '풍선 20개로 대북전단 50만장 살포' 주장이 과장됐다고 밝혔다

단체가 구입한 헬륨가스의 양이 증거다.

독자제공/뉴스1
강원 홍천군 서면 일원에서 발견된 대북전단

탈북민 단체가 ‘대형 풍선 20개에 50만장 담아 살포했다’고 주장한 대북전단이 강원도 홍천에서 포착된 가운데, 경찰은 단체의 말과는 달리 발견된 100장 정도 전단이 전부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부는 23일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전날 살포했다고 주장한 대북전단이 북한으로 넘어가지는 않았으며, 날린 전단의 양도 단체가 언급한 부분과 크게 차이가 있다는 유관기관 조사 결과를 전했다. 정황상 단체의 말은 ”신뢰도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다.

이에 따르면 단체는 최근 헬륨가스 40만원 어치를 구입했는데, 이는 대형 풍선 한 개 정도를 날릴 수 있는 양이다. 즉 강원도 홍천에서 발견된 풍선과 전단이 단체가 살포한 전부로 보이며, ‘대형 풍선 20개‘나 ‘전단 50만장’ 같은 수식은 과장이었다는 소리다.

홍천경찰서 관계자는 MBC에 ”김정은, 김일성, 김여정 사진 세 장이 이렇게 현수막처럼 돼 있고 그 비닐봉지에 대북전단이 100여 장 정도 안 되는 게 (들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22일 파주시에서 20개 대형풍선에 전단 ‘6.25 참상의 진실’ 50만장, 소책자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 등을 넣어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다음날 강원도 홍천에서 이들이 날린 것으로 보이는 풍선이 발견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연합 대표 박상학의 사무실 및 주거지를 강력하게 단속할 계획을 밝히며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