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23일 14시 35분 KST

강원도 홍천에서 탈북민단체가 날린 것으로 추정되는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이 발견됐다

약 70km를 날았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자유북한운동연합이 파주시에서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대북전단용 현수막

탈북민단체가 북한으로 날린 것으로 추정되는 대북전단 살포용 비닐풍선이 강원 홍천에서 발견됐다.

강원지방경찰청은 23일 오전 홍천 서면 마곡리 한 야산에서 2~3m 크기의 대북전단 살포용 비닐풍선이 발견됐다고 알렸다.

앞서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전날인 22일 6명의 회원들이 경기도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20개의 대형풍선에 실어 북한으로 날렸다는 품목은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 ‘진짜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 등이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살포 사실을 밝히며 “잔인한 가해자 위선자에겐 그토록 비굴하면서 약자이고 피해자인 탈북민들에겐 악마의 비위에 거슬린다고 입에 재갈 물리고 국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마저 박탈하려는 문재인 종북좌빨독재정권, 여기가 서울인가 평양인가?”라고 대북전단 제재에 반발했다.

또 북한인민에겐 진실을 알 권리조차 없냐며 “대북전단에 독이 묻었는가? 폭탄이 들어있는가?”라고 항의하기도 했다.

경찰은 23일 발견된 풍선이 자유북한운동연합의 것인지를 확인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