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09일 09시 26분 KST

북한이 1주일 만에 또 발사체 3발을 동해상에 발사했다

김여정의 청와대 비난 성명 후 다시 발사했다

Damir Sagolj / Reuters
평양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군 당국이 ‘전시모드’에 준하는 대응 태세에 돌입한 가운데 북한이 일주일 만에 또 다시 기습 도발을 실시했다.

합동참모본부(합참)는 9일 ”북한이 오늘 오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3발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날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렇게 전했다.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지난 2일 이후 7일 만이다.

당시 북한은 오후 12시37분께 원산 일대에서 동해 북동방향으로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이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240㎞, 고도는 약 35㎞로 탐지됐다.

이 외에도 북한은 지난해 5~11월 기간 모두 13차례에 걸쳐 동해 방향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방사포(다연장로켓포) 등 다양한 발사체 시험을 했다.

특히 북한은 지난해 10월 원산 인근 해상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하기도 했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초 ‘크리스마스 선물’을 언급하며 도발 가능성을 시사한 이후 올 초까지 고강도 도발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지난 1월 중순 이후 코로나19 이슈가 전 세계를 강타하며 북한 역시 잠잠한 모습을 보였다.

코로나19를 의식한 듯 지난달 중순까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여일 동안 공개 행보를 자제하기도 했다.

Jonathan Ernst / Reuters
2018년 6월 싱가포르 센토사에서 

그러다 2월28일 북한은 김 위원장 지도 아래 인민군 부대의 합동 타격훈련을 실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북한군은 군종(군별) 동계 훈련을 끝내고 합동타격훈련을 시행한다. 북한은 창군 85주년이었던 지난 2017년 4월25일 김 위원장 참관 아래 사상 최대 규모의 군종 합동타격훈련을 열기도 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날 북한이 쏜 발사체가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엔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 정부는 ”오늘 오전 7시30분쯤 북한으로부터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물체가 발사됐다”며 ”우리나라(일본) 영역(領域)으론 날아오지 않았고, 일본 EEZ에 낙하하지도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거듭된 탄도미사일 등 발사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국제사회 전체에 심각한 과제”라며 ”국민 생명·재산을 지키기 위해 계속 정보 수집과 경계감시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