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29일 11시 10분 KST

김정은이 김여정에 '공식 후계자' 지위를 부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국회 입법조사처의 전망이다.

국회 입법조사처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게 공식 후계자 지위를 부여할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28일 입법조사처는 ‘북한 당 정치국 회의와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3차 회의 분석과 시사점’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가 말한 ‘정치국 회의‘와 ‘최고인민회의’는 지난 11일과 12일에 열렸다.

해당 보고서는 김여정 부부장의 활동이 사실상 ‘당중앙‘의 역할이었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신변 이상설이 제기된 뒤 더욱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당중앙’은 1974년 김정일이 김일성의 후계자로 지목됐을 때와 2010년 김정은이 김정일의 후계자로 내정됐을 때 부여된 호칭이다.

Pool via Getty Images
김정은과 김여정. 2018. 4. 27.

보고서는 ”당 정치국회의에서 김여정이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재임명된 것은 백두혈통의 통치 기반을 강화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한이 ‘백두 혈통’인 김여정 부부장을 김정은 위원장의 공식 후계자로 내세운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여전히 정치국 후보위원에 머물러 있는 김여정 부부장이 곧바로 후계자 지위와 역할을 부여받을 것이란 점에서는 한계가 있다”라며 ”김정은 위원장 복귀 이후 한 차례 공식적 절차가 더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끝으로 보고서는 ”정부는 가능한 모든 북한의 상황 변화를 고려한 종합적인 대북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