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6월 24일 09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6월 24일 09시 31분 KST

북한 김정은이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

일단 대남 전단 살포 등은 시행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KCNA VIA KNS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인민군 총참모부의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고 24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은 2018년 11월4일, 김 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한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과 환담하고 있는 모습.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군이 마련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고 노동신문이 24일 보도했다. 보류 이유 등은 언급되지 않았다.

노동신문은 전날(23일) 김 위원장이 ‘화상회의’로 열린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 예비회의를 주재했다며 그 소식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하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앞서 한국의 합동참모본부에 해당하는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 개성공단 및 금강산에 연대급 부대 전개 △ 비무장화된 지대에 군대 재진출  △ 접경지 부대 증강 및 군사훈련 재개 △ 대남 전단 살포 지원 등의 계획을 공개하며 당 중앙군사위원회의 승인을 받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 위원장이 이같은 계획을 보류한 이유나 배경은 보도에 따로 언급되지 않았다.

이날 예비회의에서는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상정시킬 주요군사정책토의안들을 심의하였으며 본회의에 제출할 보고, 결정서들과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국가적대책들을 반영한 여러 문건들을 연구하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 위원장이 일단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함에 따라 북한이 최근 관영매체를 통해 공개했던 대남 전단을 당장 날려보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