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18일 11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1월 18일 11시 16분 KST

피살된 김정남 아들 김한솔을 미국 CIA가 데려갔다는 주장이 나왔다

현재 김한솔의 행방은 묘연하다.

자유조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카 김한솔과 북한 정권에 반대하는 단체인 '자유조선' 멤버 크리스토퍼 안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배다른 형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후 그의 아들 김한솔을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들이 데려갔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계 미국인 작가 수키 김은 16일(현지시각) 뉴요커에 김한솔의 도피를 도운 반북단체 ‘자유조선’ 취재를 바탕으로 그와 가족들의 도피 과정을 적은 글을 기고했다.

기고문에 따르면 김한솔은 2017년 2월13일 아버지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신경작용제 공격으로 살해당한 뒤 자유조선을 이끄는 에이드리언 홍 창에게 전화해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약 3주 뒤인 3월8일 유튜브로 무사히 피신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홍 창은 자유조선 멤버이자 전직 미국 해병 대원이었던 크리스토퍼 안에게 대만 타이베이공항에서 김한솔 및 그 가족들과 접선할 것을 요청했고, 안은 김한솔이 네덜란드행 비행기를 탈 때까지 이들과 함께 있었다.

김한솔의 네덜란드행은 순탄치 않았다. 김한솔 가족이 비행기에 탑승하려고 표를 검사받는데 항공사 직원이 너무 늦게 왔다면서 탑승을 막았기 때문이었다. 결국 공항라운지로 돌아갔는데 몇 시간 뒤 CIA 요원이라고 소개하는 남성 2명이 이들 앞에 나타났다. 한 명은 웨스라는 한국계 미국인이었고 한 명은 백인이었다.

CIA 요원은 그 다음날 김한솔 가족이 네덜란드행 비행기표를 예약하는 것을 도왔다. 웨스는 김한솔과 네덜란드까지 동행하기로 했고 안은 김한솔과 타이베이공항에서 헤어졌다.

수키 김은 기고문에서 ”여러 관계자들이 CIA가 김한솔과 그 가족을 모처로 데려갔다고 확인해줬다”면서 ”그곳이 네덜란드인지 다른 나라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적었다.

그는 한국계 미국인 배우 이기홍이 자유조선의 활동을 도왔다고도 밝혔다. 이기홍은 2005년 대학생 시절 에이드리언을 만나 북한 주민들의 고통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프로젝트 선샤인이라는 봉사 프로그램에 자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