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13일 11시 59분 KST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남조선에 대한 신뢰가 산산쪼각 났다"고 밝혔다

북한에서 대남업무를 총괄하는 통일전선부장이 담화를 발표했다.

ASSOCIATED PRESS
북한 김정은 

북한에서 대남 업무를 총괄하는 장금철 통일전선부장이 처음으로 담화를 내어 남쪽 정부의 대북 전단 관련 조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장 부장이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조선속담이 그른 데 없다”며 “남조선 당국에 대한 신뢰는 산산쪼각이 났다”고 밝혔다고 12일 밤 보도했다.

장금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장은 이날 본인 이름의 담화에서 지난 11일 청와대가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철저히 단속하고 범정부 차원에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일을 지적하며 “‘통일부’ 뒤에 숨어있던 청와대가 마침내 전면에 나서서 그 무슨 ‘대용단’이라도 내리는듯이 입장표명을 하였지만 우리로서는 믿음보다 의혹이 더 간다”고 비난했다.

“청와대가 현 위기를 모면하기 위하여 나름대로 머리를 굴리며 꾸며낸 술책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는 논리다. 장 부장이 본인 이름을 걸고 담화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 부장은 남쪽 당국이 “좌우상하 눈치를 살피고 좌고우면하면서 번지르르하게 말보따리만 풀어놓”았다면서 “자기가 한 말과 약속을 이행할 의지가 없고 그것을 결행할 힘이 없으며 무맥 무능하였기 때문에 북남관계가 이 모양, 이 꼴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부가 추가로 법을 제정해 대북 전단 살포를 막겠다고 밝혔던 대목을 꼬집어서는 “그것이 언제 성사되여 빛을 보겠는가”라며 “북남관계가 악화되는 것을 진심으로 우려하였다면 판문점선언이 채택된 이후 지금까지 2년이 되는 긴 시간이 흐르는 동안 그런 법 같은 것은 열번 스무번도 더 만들고 남음이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담화에서 당분간 남북관계가 개선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점도 내비쳤다. 장 부장은 “큰 일이나 칠 것처럼 자주 흰소리를 치지만 실천은 한 걸음도 내짚지 못하는 상대와 정말로 더 이상은 마주서고싶지 않다”며 “이제부터 흘러가는 시간들은 남조선당국에 있어서 참으로 후회스럽고 괴로울 것”이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