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04일 10시 46분 KST

강원도 전방에서 신원 미상의 1명이 귀순한 것으로 추정된다

군인인지, 민간인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뉴스1
우리 군의 전방부대 경계초소 모습. 반대편은 북한 초소다. 

강원도 동부지역 전방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북측 인원 1명이 귀순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군 당국이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4일 ”현재 동부지역 전방에서 미상 인원이 우리 군 감시장비에 포착되어 작전 중에 있다”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작전이 종료되면 설명하겠다”라고 밝혔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군사 분계선에는 북측과 남측, 그리고 그 사이 중간 철조망이 있는데, 군 감시장비를 통해 신원을 알 수 없는 인원이 중책으로 이동하는 것이 식별됐다.

군 당국은 해당 지역을 수색한 결과, 남쪽 철조망 상단부가 일부 눌려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신원 미상자가 철조망을 넘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귀순한 인물이 군인인지 민간인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현재로선 단순 귀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진돗개 둘 발령 

군 당국은 동부전선에 경계태세인 ‘진돗개 둘’을 발령했다.

진돗개는 대간첩 침투 작전 경계태세를 뜻하는 것으로 국지적 도발이나 무장공비 침투, 무장탈영병이 발생했을 때 발령된다.

평상시에는 ‘진돗개 셋‘을 유지하지만 적 부대 및 요원의 침투 징후가 농후하거나, 위기 발생이 예상되는 경우 ‘진돗개 둘‘, 침투상황이 발생하고 대간첩 작전이 전개될 때는 ‘진돗개 하나’로 격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