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7월 10일 11시 01분 KST

김여정이 "우리에게 무익하다"며 올해 북미정상회담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정상회담 의지를 드러낸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나온 발언이다.

뉴스1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자국에 무익하다는 이유로 올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했다.

연합뉴스 등은 김 제1부부장이 1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미(북미) 사이의 심격한 대립과 풀지 못할 의견 차이가 존재하는 상태에서 미국의 결정적인 입장 변화가 없는 한 올해 중, 그리고 앞으로도 수뇌회담(정상회담)이 불필요하며 최소한 우리에게는 무익하다”는 담화를 발표했다고 이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김 제1부부장은 “올해 중 수뇌회담은 그 가능성 여부를 떠나 미국이 아무리 원한다고 해도 우리가 받아들여 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하면서도 “두 수뇌의 판단과 결심에 따라 어떤 일이 돌연 일어날지 그 누구도 모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가 밝힌 올해 북미정상회담 불가 사유는 ”새로운 도전을 할 용기가 없는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아봐야 시간이나 때우게 되고 그나마 유지돼 오던 수뇌(정상)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위험이 있다”는 것이었다. 제1부부장은 북미정상회담이 ‘쓰레기 같은 볼턴(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예언이므로 절대 그렇게 해 줄 필요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지금 정상회담을 한다면 누구의 지루한 자랑거리로만 이용될 것이 뻔하다”라며 북미정상회담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용 이벤트로 활용될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 같은 입장 속에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 친분은 공고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 동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에서 반드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는 자신의 인사를 전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9일(이하 현지시각) 매체에 ”대화를 계속할 수 있기를 매우 희망한다”며 북한과의 정상회담 의지를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