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14일 14시 19분 KST

노홍철이 제주도 유명 스테이크집 당일 예약하는 방법은 연예인 특혜 논란이 나올만하다(먹보와 털보)

어렵게 예약하는 사람들만 바보가 됐다.

넷플릭스
'먹보와 털보'. 

방송인 노홍철이 제주도 맛집을 예약하는 방식을 놓고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11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먹보와 털보’ 2회에서 노홍철과 비는 제주도를 여행했다.

비는 제주도의 유명한 스테이크 식당에 가기 원했고, 미리 전화로 예약을 하려고 했지만 당일은 이미 예약이 꽉 찬 상황이었다. 비가 아쉬워하자, 노홍철은 묘안이라도 떠오른 듯 ”테스트를 한 번 해보자. 똑같이 전화를 해보는 거야. 내가 노홍철이라고 말하는 거다”라고 제안했다.

곧 바로 전화를 건 노홍철은 ”방송인 노홍철이다. 너무 맛있다고 그러더라. 실례지만 넷플릭스 보시냐? 넷플릭스에서 큰 돈을 저한테 쓰기로 해서 대자본으로 움직이고 있다. 제 보조로 비와 같이 다니고 있다. 얘가 고기만 보면 환장을 해서 거기를 꼭 가야 한다고 말한다”라고 말했다.

노홍철의 이야기를 듣고 나서 식당 관계자는 한숨을 길게 쉬면서 난처해했지만, 두 사람의 예약을 결국 받아줬다. 노홍철은 자신 덕분에 예약에 성공했다며 즐거워했다. 

노홍철과 비는 원하던 제주도 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게다가 두 사람은 일반 손님들이 오가는 공간이 아니라 포토존으로 마련된 곳에서 식사를 마쳤다.

이 장면을 놓고 시청자들의 반응은 싸늘한데, 어찌 됐든 연예인 특혜를 누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었다. 

 아래 영상에 노홍철과 비가 오붓하게 식사하는 모습이 담겼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