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20일 13시 43분 KST

[영상] '국민의힘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이 경찰관에게 행패 부린 모습이 블랙박스에 찍혔다

장제원 의원은 아무 말이 없다.

SBS
'8뉴스' 보도 화면 캡처.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블랙박스 영상에 고스란히 찍혔다.

지난 19일 SBS ‘8뉴스’가 공개한 현장 영상에는 노엘이 경찰관을 밀치며 공무 수행을 방해하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영상은 노엘의 벤츠 차량 뒤에 서있던 차 블랙박스 영상이다.

목격자는 ”소리 지르고, 경찰 막 가슴팍 손으로 밀쳐 가지고. 앉았다가 다시 끌려 나왔다가 앉았다가 끌려 나왔다가 밀쳤다가 머리로 들이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취해 보였다”라고도 했다.

지난 18일 밤 10시50분쯤 노엘이 운전하던 차량은 서울 반포동 한 사거리에서 옆에 있던 차량을 들이받았다. 순찰 중 사고를 목격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요구했는데 노엘은 이를 거부하며 난동을 피웠다.

당시 노엘은 무면허 상태인데다 집행유예 기간 중이었다. 2년 전 노엘은 취한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냈고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던 시도까지 적발돼 징역 1년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노엘은 지난 1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모든 팬 여러분들부터 시작해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많은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라며 사과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