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12일 00시 29분 KST

“재난지원금 받으면 좋아서 공중제비 도는 XX” ‘장제원 아들’ 노엘이 신곡 혹평한 누리꾼들에게 막말을 퍼부었다

이미 막말로 수차례 구설에 올랐다.

뉴스1, 노엘 인스타그램
자신의 음악을 혹평한 누리꾼들에게 막말을 퍼부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자 래퍼 노엘(장용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자 래퍼 노엘(장용준)이 자신의 음악을 혹평한 누리꾼들에게 막말을 퍼부었다.

노엘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누리꾼들이 자신의 음악을 비판적으로 평가한 댓글을 캡처한 후 “재난지원금 받으면 좋아서 공중제비 도는 XX들이 인터넷에선 XX 센 척하네”라는 글을 올렸다.

공개된 게시물에서 누리꾼들은 “구려” “개인적으로 노엘은 이렇게 자기자랑 하는 것보단 자신이 느끼는 내면의 감정들을 감성적으로 풀어내는 곡이 훨씬 좋은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는 노엘이 지난달 26일 발표한 신곡 ‘이미 다 하고 있어’에 대해 누리꾼들이 혹평을 하자 발끈한 것으로 보이지만, 재난지원금을 받은 사람들을 비하할 필요가 있었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노엘은 앞서도 막말로 수차례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지난 4월에는 “나를 까는 사람들은 대부분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비속어)이기 때문”이라며 “대깨문들은 사람이 아니다, 벌레들이다”라고 비난해 논란을 야기했다.

이후 7월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그룹 운동(GX)을 할 때 음악속도를 100~120bpm(분당 비트수)으로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캡처해 올리며 “진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개콘이 왜 망했겠누”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2017년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린 노엘은 2019년 9월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준법 운전 강의 수강 40시간을 선고받았다. 올 2월에는 폭행 사건에 휘말려 4월 검찰에 송치됐으나,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은 종결된 바 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