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0일 14시 37분 KST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이 "저를 까는 사람들은 거의 대깨문이다. 사람이 아니라 벌레들"이라고 말했다

최근 1인 레이블을 세운 노엘은 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다.

뉴스1/노엘 인스타그램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 그의 아들 래퍼 노엘.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이자 래퍼 노엘이 또다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술에 취한 채 운전을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던 노엘은 최근 1인 레이블 글리치드 컴퍼니를 설립하고 앨범 발표를 앞두고 있다. 지난 19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팬들과 소통하던 중 막말 논란을 일으켰다. 문제의 발언은 ”앨범 나오면 사람들이 욕할 텐데 마음가짐이 어떤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댓글을 안 본다. 그 사람들은 그 사람들 나름대로 열심히 살 거다.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 저를 까는 사람들은 거의 대깨문이기 때문에. 대깨문들은 사람이 아니다. 벌레들이다.”

노엘은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 이들을 ‘대깨문‘이라고 싸잡아 표현했다. 대깨문은 ‘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이라는 의미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할 때 사용한다.

이어 노엘은 욕설을 섞어 ”우리 아빠(장제원 의원)한테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내지 마라. XX온다고 하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노엘의 논란은 잊을만하면 반복된다.

지난 2017년 6월 Mnet ‘쇼미너머니6’ 참가자로 출연한 노엘은 과거 트위터에서 조건만남을 시도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중도 하차했다. 최근에는 부산 길거리에서 행인과 폭행 시비가 붙기도 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