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8일 15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2월 28일 15시 48분 KST

"니가 힙쟁이냐? 돈 줘" VS "너네 보험 사기단이냐?" 장제원 아들 노엘 폭행 시비 영상에 설왕설래가 오가고 있다

일방적 폭행 사건이라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장용준(예명 노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 장용준(예명 노엘)씨가 폭행 시비에 휘말려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당시 상황을 알 수 있는 영상을 놓고 네티즌 갑론을박이 오가고 있다.

28일 부산일보가 단독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술에 취한 장씨 일행은 지나가다 피해자 차량 사이드미러에 부딪힌 뒤 시비가 붙었다. 피해자들은 ”거지 같은 새X가 니가 힙쟁이가? 그래 돈 준다며 줘”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장씨는 ”돈 줄 테니까, 얘가 쳤으니까”라고 말했고, ”돈 준다는데 양XX가 시비 걸고”라며 욕설도 남겼다. 장씨와 함께 있던 여성은 해당 시비 장면을 촬영 중인 피해자에게 ”너네 보험사기단이냐” ”이거 명예훼손인 거 아시죠?”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촬영 중인 피해자는 ”증거수집”이라고 맞받았다. 전반적으로 일방적 폭행이라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이는 장면이다. 

실제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이건 노엘도 할 말 있어 보인다” ”노엘이 잘 참았네” ”피해자들이 인도에 차 대놓은 거 같은데”라며 노엘 측을 옹호했다. 반면 ”자숙해야 할 시기에 또 술 먹고 시비 붙었네” ”노엘이 피해자 밀치고 돈으로 무마하려는 건 팩트다”라는 반론도 제기됐다.

부산일보
부산일보 폭행 시비 영상 캡처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