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28일 10시 16분 KST

가수 노지훈이 동료 가수 비방글에 '좋아요' 누른 점을 사과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이후 '아내의 맛', '뭉쳐야 찬다' 등에 출연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했던 가수 노지훈이 동료 가수를 비방하는 글에 ‘좋아요’를 누른 점에 대해 사과했다. 단순 부주의였다는 설명이다.

28일 노지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분한 사랑에 조금이라도 피드백을 해 드리고 싶어 한 번씩 해시태그로 제 이름을 검색해 ‘좋아요‘를 누르곤 했다”라며 ”글을 꼼꼼히 읽어보지 않았던 제 잘못으로 동료들을 비방하는 글에 ‘좋아요’를 누르게 됐다”고 밝혔다.

뉴스1
노지훈.

이어 ”메시지를 받아보고 놀라서 글을 남기게 됐다”라며 ”변명할 여지 없이 제 불찰이다. 이 일로 상처받으셨을 동료들과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노지훈은 ”앞으로는 보다 더 성숙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노지훈은 인스타그램에서 동료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이같은 사실을 팬들이 지적하자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한 것으로 보인다.

‘미스터트롯‘을 통해 이름을 알린 노지훈은 TV조선 ‘아내의 맛‘, JTBC ‘뭉쳐야 찬다’ 등에 출연하며 방송 활동 중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