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22일 11시 47분 KST

박지원이 평양에서 북한 중요 인사에게 들은 '김여정이 핼쑥해 보이는 이유'

삼지연 오찬장에서 확인했다.

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4·27 판문점 정상회담 직전에 출산했다고 전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이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특별수행원으로 동행했던 박 의원은 21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북측 중요한 사람이 ‘(김여정 제1부부장이) 4·27 판문점회담 내려오기 전에, 바로 직전에 해산을 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박 의원은 ”어제(20일) 삼지연 오찬장 밖에서 (김여정이) 서서 기다리고 있더라”며 ”(그 모습을 본) 제가 ‘(김여정) 얼굴이 좀 핼쑥해졌다‘고 북측 중요한 사람에게 물어봤더니 ‘그때(판문점회담)는 (해산 직후라) 살이 조금 덜 빠졌는데’(라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당시엔 출산 직후라 오히려 살이나 붓기가 덜 빠진 상태였고, 지금 살과 붓기가 완전히 빠지면서 상대적으로 핼쑥해 보인다는 말을 한 것이다.

김 제1부부장은 지난 2월 평창올림픽 기간에 방남했을 당시 이미 임신 8개월 상태였고 판문점회담 전 출산했다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박 의원은 이를 북쪽 중요 인사에게 직접 확인한 셈이다.

박 의원은 김 제1부부장에 대해 ”백두혈통이기 때문에 능력에 비해서 출세를 못하고 있다”며 ”능력에 비해서 출세를 많이 한 박근혜(전 대통령)와는 완전히 다르다”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