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9월 04일 21시 27분 KST

시진핑 9·9절 방북 무산, 대신 서열 3위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 보낸다

그래도 김정은 집권 이래 중국 최고위급 인사 방북이다.

Jason Lee / Reuters
리잔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9·9절 방북이 결국 무산됐다. 대신 중국 지도부 서열 3위인 리잔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이 시 주석 특사로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9절)을 축하하기 위해 방북한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중앙(CC)TV는 리잔수 상무위원장이 오는 8일 대표단을 이끌고 9·9절을 축하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리 상무위원장은 ‘김정은 체제’ 성립 이래 중국에서 방북하는 최고위급 인사다. 

그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집권 후 방북한 최고위급 중국 인사는 2015년 10월 노동당 창건 70주년 경축 열병식에 축하 사절로 참석한 류윈산 공산당 상무위원으로 당시 권력서열 5위였다.

애초 9·9절에는 시진핑 주석이 직접 방북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무산됐다.  대신 서열 3위 고위급 인사를 보내 성의를 표시하는 것으로 낙착된 것으로 보인다.

SBS에 따르면, 최근 시 주석은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에 참가한 아프리카 정상들과 연쇄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일부 아프리카 국가 정상들의 국빈 방문 일정도 9일까지 잡힌 상태다. 이런 국내 일정과 북핵 협상 교착에 대해 ‘중국 책임론‘을 거론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압박을 함께 고려한 끝에 ‘대타’ 방북을 선택했으리라는 분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