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02일 15시 44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1차 때와 동일 인물들을 2차 대북특사단에 임명했다

5일 당일치기로 방북하고 돌아올 예정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5일 평양을 방문하는 ‘2차 대북특사단’으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5명을 임명했다. 

지난 3월 1차 대북특사단 명단과 같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오후 3시 브리핑을 통해 2차 대북특사단 명단을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정 실장이 (수석)특사이며, 서 원장을 비롯한 4명은 대표”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3월5일부터 6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1차 대북특사단으로 파견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면담하고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물꼬를 튼 바 있다. 김 대변인은 특사단 구성이 지난 3월과 동일한 데 대해 ”방북 목적의 효과적 달성과 대북 협의 연속성 유지를 주요하게 고려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북특사단은 5일 서해 직항로로 방북해 당일 귀환할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당일치기 일정에 대해 “1차 방북때와 달리 이번에는 (남북한간) 서로 신뢰가 쌓여있고, 서로 내용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며 ”실무적으로도 당일 방북만으로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김정은 위원장 면담 여부는 아직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