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5일 17시 01분 KST

북한이 미국에 송환한 전사자 유해 일부가 '국군 전사자'로 파악됐다

한국과 미국이 국내 송환을 협의 중이다.

뉴스1
지난 1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서 열린 북한으로부터 돌려받은 6.25전쟁 참전 미군 유해 송환식에서 참석자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 

북한이 1990년대초 발굴해 미국으로 송환했던 유해 400구중 일부가 6·25 전쟁 당시 국군전사자로 파악돼 국방부가 미국 측과 국내 송환을 협의 중이다.

북한은 당시 유해 400구를 208개 상자에 넣어 미국으로 송환한 바 있다. 한미 군 당국은 이 중 180여구가 미국 군인이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15일 “180여구 중 35구 정도는 국군전사자가 확실해 보인다”며 ”미국 측과 협의 중인데 이번 주에 유해발굴감식단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하와이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 (DPAA)에 유해 180여구가 안치돼 있는데 감식팀이 직접 방문해 확인 작업을 거쳐야 한다고 보고 있다.

2~3명 수준이 파견될 것으로 보이는 감식팀이 하와이에 도착하면 유전자 검사 및 동위원소 검사, 관련 자료 분석 등 신원 확인 작업을 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방부는 180여구 중에 북한군 등 유해도 포함됐을 수 있다고 보고 일단 유해 전체를 국내로 송환한 다음 정밀 감식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