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20일 10시 58분 KST

김정은과 시진핑이 3번째 만나 '밀월'을 과시했다

김여정은 이번 방중에선 빠진 듯 하다.

뉴스1/CCTV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진정한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마련한 환영연회 연설에서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역사적인 여정에서 중국 동지들과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협동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중국과의 긴밀한 협력 아래 비핵화 협상에 나서겠다는 전략적 구상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오늘 조중(북중)이 한 집안 식구처럼 고락을 같이하며 진심으로 도와주고 협력하는 모습은 두 당, 두 나라 관계가 전통적인 관계를 초월해 동서고금에 유례가 없는 특별한 관계로 발전하고 있음을 내외에 뚜렷이 과시하고 있다”고 북중 친선을 강조했다.

이어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맺은 인연과 정을 더없이 소중히 여기고 조중 친선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부단히 승화·발전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 주석도 연회 연설에서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이 ”(북중) 두 당과 두 나라 관계의 불패성을 전세계에 과시했다”며 ”(김 위원장의) 지난 3월 중국 방문후 중조 관계는 새로운 발전단계에 들어서고 쌍방이 이룩한 중요한 공동 합의들은 하나하나 이행되고 있으며 중조 친선협조 관계는 새로운 생기와 활력에 넘쳐 있다”고 북중 관계를 평가했다. 

시 주석은 아울러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에서 대화와 완화의 흐름을 더욱 공고히 했다”며 ”이에 대하여 기쁜 마음으로 보고 있으며 이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과 조선은 친근한 벗과 동지로서 서로 배우고 참고하며 단결하고 협조함으로써 두 나라 사회주의 위업의 보다 밝고 아름다운 미래를 공동으로 개척해나갈 것”이라고 협력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연회에 앞서 진행된 북중 정상회담에서는 최근 ‘성과적(성공적)으로’ 진행된 북미정상회담 결과와 이에 대한 양측의 평가와 견해, 입장이 교환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중국 당과 정부의 ‘적극적이고 진심어린 지지와 훌륭한 방조(도움)’에 사의를 밝혔다.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로 이동할 때 중국이 전용기를 빌려준 점 등을 아울러 고마움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최근 두 당 사이의 전략적인 협동이 강화되고 서로에 대한 신뢰가 더욱 두터워지고 있는 현실을 대단히 만족하고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말했고, 시 주석도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조선(북한)측의 입장과 결심을 적극 지지한다. 중국은 앞으로도 계속 자기의 건설적 역할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두 정상이 세 차례에 걸친 북중정상회담 관련 화면 편집물을 같이 시청했으며 연회에서 시 주석이 먼저 축하연설을 하고 김 위원장이 답례연설을 했다고 전했다.

정상회담에는 북한 쪽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중국 쪽에서는 왕후닝 정치국 상무위원, 딩쉐샹 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쑹타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배석했다.

이어 연회에는 이번 방중에 동행한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와 시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동석했다. 북한 쪽에서는 회담 배석자 외에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이외에 박봉주 내각 총리, 박태성 당 부위원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이 연회에 추가로 참석했다. 중국에서는 리커창 총리와 외교 사령탑인 왕치산 국가부주석, 궈성쿤 중앙정법위원회 서기 등이 연회에 참석했다. 

북한 매체들은 이번 방중 보도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수행자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비춰, 김 제1부부장은 지난 5월 2차 방중 때와 달리 평양에 남은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