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6일 18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7월 26일 19시 04분 KST

13살 니시야 모미지가 '스케이트보드 스트리트' 올림픽 초대 챔피언이 됐다

스케이트보드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처음으로 도입된 종목이다.

via Associated Press
니시야 모미지.

2020 도쿄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스트리트 일본 국가대표로 나선 2007년생 13살 니시야 모미지가 일본 최연소 올릭핌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26일 도쿄 아리아케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스케이트보드 여자 스트리트 결선에서 니시야는 15.26점을 기록했고 1등을 차지했다. 은메달은 14.64점 레이샤 릴(13, 브라질), 동메달은 14.49점 나카야마 후나(16, 일본)에게 돌아갔다. 

via Associated Press
니시야 모미지.
via Associated Press
니시야 모미지. 

니시야에게 금메달을 안겨준 스케이트보드는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처음 도입된 종목으로, 파크와 스트리트로 나뉜다. 스트리트는 계단, 난간 등 길거리에 있는 구조물 위에서 경기를 한다.

이 종목 남자 부문 역시 일본이 가져갔다. 전날 호리고메 유토가 스케이트보드 스트리트 결선에서 금메달을 땄다.

니시야 이전에 일본 최연소 금메달리스트는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수영 여자 200m 평영 금메달을 땄던 14살 이와사키 쿄코였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