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1월 16일 15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16일 15시 43분 KST

나이키가 스마트폰 앱만 있으면 자동으로 사이즈 맞춰주는 농구화를 출시한다

3년 전 출시된 '백 투더 퓨처' 운동화를 '보급형'으로 출시한다.

나이키가 손을 전혀 대지 않고도 발에 맞게 자동으로 조여주는 농구화를 공개했다. 

NIKE

15일(현지시각) 공개된 나이키 ‘어댑트 BB’는 신기만 하면 운동화를 발에 맞게 조인다. 

운동화는 실제로 경기에 투입될 때와 준비운동을 할 때 필요한 조임 정도가 다르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다. 착용자는 몸을 풀 때 운동화를 느슨하게 해뒀다가 경기 시작 전 발에 맞게 꽉 조일 수 있다. 조임 정도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나 운동화 측면에 달린 버튼으로 조정하면 된다.

NIKE

배터리는 약 2주가량 지속되며, 배터리가 떨어졌을 시에는 운동화와 함께 제공되는 무선 충전 매트에 올려놓으면 자동으로 충전된다. 배터리 잔량은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에서는 버튼 색깔도 변경할 수 있다. 

‘어댑트BB’는 운동량을 수집하고 분석하는 등 피트니스 트래커 역할도 한다. 이 기능은 물론 착용자가 동의할 경우에만 사용할 수 있다. 

나이키가 신기술을 소개하는 데 농구화를 선택한 건 농구 선수들이 운동화에 요구하는 것이 유독 많기 때문이라고 한다. 에릭 아바 나이키 혁신 부문 부사장은 ”농구 선수의 발 크기는 경기 중에도 변하곤 한다. 이에 우리는 운동화를 느슨하게 해 혈류를 빨리 돌게 한 다음 필요할 때는 신발을 다시 조여 선수가 경기 중 더 나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나이키는 이전에도 자동으로 조여주는 운동화를 공개한 바 있다. 나이키는 지난 2016년 영화 ‘백 투 더 퓨처‘에서 영감을 받은 운동화 ‘하이퍼어댑트 1.0’을 출시했다. ‘하이퍼어댑트 1.0’은 ‘어댑트 BB’와 달리 신발에 달린 버튼으로만 끈을 조정할 수 있었다.

NIKE

가격은 무려 720달러(80만원)에 달했으며, 한정 수량만 판매됐다. 

반면에 ‘어댑트 BB’는 하이퍼어댑트 가격의 절반도 안 되는 350달러(39만원)에 판매된다. 자세한 정보는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어댑트 BB’는 오는 2월 17일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