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2월 01일 17시 02분 KST

나이키 재팬이 광고에 '이지메' 당하는 재일 한국인 차별을 다루자 현지 네티즌들이 발끈하고 있다 (영상)

"You Can’t Stop Us." - 나이키

유튜브 나이키 재팬
이지메(집단 괴롭힘을 뜻하는 일본어) 당하는 재일 조선인이 스포츠로 이를 극복한다는 내용을 담은 나이키 재팬의 광고.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일본 지사가 만든 유튜브 광고를 두고 현지 네티즌들이 반발하고 있다. 재일 한국인 등 소수 집단에게 자행되는 차별과 ‘이지메(집단 괴롭힘을 뜻하는 일본어)’ 문화를 드러냈기 때문이다.

나이키 재팬은 지난달 27일 공식 유튜브에 ‘계속 움직인다. 자신을. 미래를. - 미래는 기다려 주지 않는다(動かしつづける。自分を。未来を。The Future Isn’t Waiting)’는 제목의 동영상 광고를 올렸다.

이와 함께 ”스포츠의 힘은 단지 경기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한다면, 미래는 우리에게 더 열려 있을 것”이라며 ”(이 광고는) 선수들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들. 축구소녀 3명이 매일의 고군분투와 갈등을 극복하고 스포츠를 통해 미래를 움직인다”라는 설명도 있었다.

영상에는 일본 내 조선학교 교복인 치마저고리를 입은 자이니치(재일 한국인), 흑인계 혼혈 등 10대 여자 학생 3명이 학교에서 차별과 이지메를 경험하는 모습이 담겼다. 축구선수를 꿈꾸는 3명의 학생은 이러한 상황에서 ”때때로 생각한다. 나는 누구지? (내게) 가능한 일이 있나?”, ”나, 겉도는 걸까? 좀 더 섞여드는 편이 좋을까?”라는 등의 독백을 한다.

유튜브 나이키 재팬
이지메(집단 괴롭힘을 뜻하는 일본어) 당하는 재일 조선인이 스포츠로 이를 극복한다는 내용을 담은 나이키 재팬의 광고.

그러나 이들은 ”언젠가 세상이 바뀔 거라고? 기다리고 있을 수만은 없다”라고 말하며 이지메를 당하던 학생들과 모여 축구를 한다. 어떠한 차별 속에서도 ‘우리를 막을 수 없다’는 것이 나이키 재팬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로 읽힌다.

광고엔 아이티계 미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여자 프로 테니스 선수 오사카 나오미와 전 일본 여자축구 국가대표 나가사토 유키 등도 출연했다. 영상에도 나왔듯 오사카 나오미를 두고 벌어지는 국적 논쟁은 현재 진행형이며, 나가사토는 한국계란 오해를 받으며 차별을 당했다.

공개된 지 닷새 만에 유튜브 조회수 900만을 넘어선 이 광고를 두고 일본 네티즌들은 격렬하게 항의 중이다. ‘일본에는 이지메나 차별이 없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해당 광고의 댓글과 SNS를 통해 ”나이키 신발 버리려고 한다”, ”그냥 보고 있을 수만은 없다”, ”나이키는 반일 기업이다”, ”나이키는 BLM(Black Lives Matter, 흑인의 생명은 소중하다)부터 시작해서 좌파 전선 지긋지긋하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개중에는 ”나이키 재팬이 항의 댓글을 삭제하고 좋아요 수를 조작하고 있다”는 음모론이나 ”그런데 나이키의 위구르인 강제노동은 어떻게 할 거냐”는 등의 뜬금 없는 지적도 나왔다. 특히 영상의 ‘좋아요’ 수가 올라가자 ”한국 파시스트들이 몰려왔다”는 의견들도 많았다.

이에 ”어차피 일본 우익들은 나이키 신발 안 산다. 유니클로 신발이나 사 신어라”, ”차별하지 말자는 광고에 왜 이리 발끈하는가”, ”일본인인데도 ‘조금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받고 있다”는 반박들도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유튜브, 트위터
나이키 재팬 광고에 항의하는 네티즌들
유튜브, 트위터
나이키 재팬 광고에 항의하는 네티즌들
유튜브, 트위터
나이키 재팬 광고에 항의하는 네티즌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