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0월 27일 17시 44분 KST

성소수자, 여성, 원주민 : 새로 출범한 뉴질랜드 의회는 다양성으로 넘쳐난다

'역사상 가장 다양성이 풍부한 의회’

뉴질랜드 노동당의 공식 Twitter
선거로 뽑힌 뉴질랜드 노동당 의원들

뉴질랜드 총선에서 여성과 비백인, 성소수자 등의 의원이 새로 선출된 이후 ‘역사상 가장 다양성이 풍부한 의회’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실시된 뉴질랜드 총선은 저신다 아던 총리가 이끄는 노동당이 120석 중 64석을 얻어 단독 과반을 차지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그 절반 이상이 여성의원이다. 마오리 원주민 의원은 16명이며 첫 아프리카계 의원과 스리랑카 출신 의원도 선출됐다.

또한 30년 이상 그 자리에 계속 있던 의원 몇몇 사람들을 포함하여, 나이 많고 백인이고 남성인 의원 다수는 이번 선거에서 자리를 잃었다. 또 120석 중 약 10%의 의원이 성소수자라고 밝혔는데, 이는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의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그랜트 로버트슨 재무장관 등 쟁쟁한 지도자들이 포함된다. 새로 선출된 국회의원의 상당수는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한다. 

Xinhua News Agency via Getty Images
개표 결과를 축하하는 아던 총리

 

엘리자베스 케레케레는 이번에 새로 선출된 국회의원 중 한 명이다.케레케레는 마오리 원주민의 후손이며 성소수자이기도 하다. 케레케레는 ‘의회에는 다양한 사람의 목소리가 필요하다’며 원주민이나 성소수자 시점의 의사결정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Hannah Peters via Getty Images
엘리자베스 케레케레

 

TRT월드에 의하면, 뉴질랜드의 첫 아프리카계 국회의원으로 선출된 이브라힘 오매르는 수단 난민캠프에서 뉴질랜드로 이주한 난민 출신이다. 그는 선거운동 기간 중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을 위해 투쟁하고 제대로 생활할 기회를 늘리겠다며 저임금 노동자와 난민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아래 뉴질랜드 노동당 트위터에 올라온 단체 사진을 확인할 수 있다.

오늘 우리는 우리의 새로운 노동당 의원들을 의회에 환영했다! 뉴질랜드 사람을 대표하기 위해 많은 훌륭한 사람들과 계속 함께 움직인다는 게 흥분된다. 2020년 국회의원님들 축하합니다!

아래는 일본 로이터 공식 트위터에 올라온 뉴질랜드 의회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영상이다:

 

 

 

*허프포스트 일본판 기사를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