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9월 30일 15시 31분 KST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피해자가 "대한민국 국회 국정감사에 나가 증언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 피해자가 바라는 건 "인간으로서의 존엄성 회복"이다.

뉴스1
(자료사진) 자유대한호국단 회원들이 4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 앞에서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외교부의 대국민 사과와 뉴질랜드 정부의 송환요구에 응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20.8.4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외교관에게 성추행 당한 피해자가 한국 국정감사장에 나와 증언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 피해자는 ”진실을 밝히고 가해자를 법정에 세울 수 있다면 대한민국 국회 국정감사에 나가 증언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한국이 좋아 한국에서 살면서 한국어를 배웠고, (뉴질랜드에) 귀국해서도 한국대사관에 근무하는 등 양국 협력 관련 활동을 해왔다”며 ”뜻하지 않게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하다 한국 외교관에게 성추행 피해를 보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피해자가 멀리 한국 국회에서 증언을 결심한 이유는 존엄성 회복이었다.

그는 ”내가 바라는 건 K(가해자)가 뉴질랜드로 돌아와 자기가 받는 혐의에 답하고 이를 통해 인간으로서 내 존엄성이 회복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의 대리인인 루이스 니컬러스씨는 ”한국 국회가 이번 사건의 문제를 바로 파악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는 가해자뿐 아니라 피해자의 입장도 들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질랜드 한국대사관 성추행 사건은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2017년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부대사로 근무하던 K는 남자 직원의 엉덩이와 가슴 등 신체 부위를 세 차례 만졌다. 

피해 직원이 윗선에 이를 보고했지만, K는 감봉 1개월 처분만 받았다. 견디다 못한 피해 직원이 뉴질랜드 경찰에 K를 성추행 혐의로 고발했지만, K는 경찰 조사 전 뉴질랜드를 떠났다.

최근에는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해당 성추행 사건을 언급하면서 국제적 망신이라는 지적까지 나왔다.

외교 문제로 비화될 조짐이 보이자, 한국 외교부는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외교관을 한국으로 귀임 발령했다. 이 가해자는 필리핀에서 한국으로 돌아온 상태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