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7월 30일 18시 02분 KST

뉴질랜드 외교부가 한국 외교관 성추행 사건에 대해 "실망"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외교관이 뉴질랜드 법을 따라야 한다고 전했다.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한국 외교관이 현지 직원을 대상으로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뉴질랜드 외교부는 해당 외교관이 뉴질랜드 법을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질랜드 외교부는 30일 ”뉴질랜드 정부는 한국 정부가 이 사건과 관련한 뉴질랜드 경찰의 요청에 협조하지 않은 것에 실망을 표현한 바 있다”고 이메일로 밝혔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뉴질랜드의 입장은 모든 외교관이 주재국의 법률을 준수하고 자신의 행동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지기를 기대한다는 것”이라며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전했다고 한다.

뉴스1
외교부 전경.

앞서 뉴스허브 네이션은 25일(현지시각) 한국 외교관 김씨가 주뉴질랜드 한국 대사관에서 근무하면서 대사관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의 비협조적 태도로 어떠한 수사도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김씨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뉴질랜드인 직원의 엉덩이와 가슴 등을 만진 혐의를 받으며 직원의 항의도 있었지만, 한국 외교부는 면책특권을 내세우며 김씨를 비호하고 사건을 자체 종결했다.

이후 28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 사건을 언급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외교부가 특권 면제를 거론하면서 특정인을 보호하고 있지는 않다”고 해명했으나, 국가 정상 간 전화 통화에서 양국민이 얽힌 성범죄 문제가 거론됐다는 점에 ‘국제 망신’이란 반응이 나오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