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5일 17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15일 17시 15분 KST

뉴욕타임스가 아시아 디지털 뉴스본부를 홍콩에서 서울로 이전한다

NYT는 홍콩 보안법 시행으로 초래된 '불확실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Gary Hershorn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미국 뉴욕타임스가 홍콩의 글로벌 디지털 뉴스본부를 서울로 옮기기로 했다. 뉴욕타임스는 뉴욕과 영국 런던, 홍콩에 디지털 뉴스본부를 두고 '3교대 체제'로 온라인 뉴스를 운영해왔다. 사진은 뉴욕 맨해튼에 있는 뉴욕타임스 사옥 전경.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홍콩에 두고 있던 디지털 뉴스본부를 서울로 옮기기로 했다고 14일(현지시각) 밝혔다. 최근 중국 정부가 통과시킨 홍콩 보안법이 시행되면서 조성된 ”불확실성” 때문이다.

NYT는 홍콩 보안법 시행이 뉴스룸 운영과 취재활동에 어떤 영향을 끼칠 것인지에 대한 ”불확실성이 초래됐다”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계획”을 세우는 차원에서 이전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언론인들에 대한 취업비자가 계속 발급될 수 있을지, 앞으로도 취재 활동의 자유가 보장될 것인지 장담할 수 없게 됐다는 얘기다.

지난 수십년 동안 영미권 유력 언론들은 홍콩을 아시아 지역을 담당하는 취재거점으로 활용해왔다. 아시아의 금융 중심지인 만큼 뉴스의 중심이 되는 지역인 데다 영국 식민지 시절부터 언론의 자유가 보장되는 지역이었기 때문이다. 놀라운 경제 성장을 거듭하며 글로벌 강국으로 급부상하던 중국을 가까이에서 지켜볼 수 있다는 장점도 있었다.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 영미권 글로벌 언론사들에게 홍콩 지국의 역할은 더욱 커졌다. 신문의 디지털화로 ‘온라인 뉴스 24시간 운영’이 보편적인 일이 되면서다. 미국이나 유럽 본부의 직원들이 퇴근하면 홍콩에 있는 직원들이 일을 넘겨받아 온라인 뉴스 편집과 운영을 담당하는 ‘3교대 근무’ 형태가 자리잡았다.

 

NYT가 서울로 옮기겠다고 발표한 조직도 바로 이 부문이다. NYT는 미국 뉴욕 본사와 영국 런던에도 각각 글로벌 디지털 뉴스본부를 두고 있다.

NYT는 현재 홍콩에서 근무하는 직원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디지털팀 기자들을 내년 중으로 서울에 재배치할 계획이다. 다만 국제판(International Edition) 종이신문 발행과 광고 영업 관련 인력들은 홍콩에 계속 남기로 했다. 홍콩에는 미국 바깥에서는 유일한 NYT 종이신문 인쇄 허브가 있다.

회사 측은 방콕과 서울, 싱가포르, 도쿄 등을 이전 후보지로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그 중 서울은 △ 외국 기업에 친화적이고, △ 독립적인 언론 활동이 가능하며, △ 아시아 지역의 주요 이슈들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등의 이점이 있어서 선택됐다고 NYT는 설명했다.

한편 NYT는 홍콩에 취재본부를 두고 있는 블룸버그나 CNN은 당장 홍콩을 떠날 계획이 없다고 내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