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09일 10시 40분 KST

'뉴논스톱' 멤버들이 16년 만에 다시 만나 故 정다빈을 추억했다

故 정다빈은 지난 2007년 세상을 떠났다.

시트콤 ‘뉴논스톱’ 멤버들이 먼저 세상을 故 정다빈을 추억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청춘다큐 다시, 스물’에서는 故 정다빈을 떠올리는 ‘뉴논스톱’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故 정다빈은 2000년부터 3년간 박경림, 조인성, 김정화, 양동근 등과 함께 ‘뉴논스톱‘에 출연했고, 그 직후 ‘옥탑방 고양이’를 통해 주연급 배우로 성장했다. 그로부터 4년 뒤, 정다빈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조인성은 이날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빈소를 가기가 쉽지 않았다. 너무 마음이 아팠다. 너무 몰랐고, 미안해서 ‘내가 갈 자격이 있나‘라는 생각도 들긴 했었다. 그래도 ‘가는 길에 인사는 드려야지’라는 생각에 갔던 기억이 있다”라고 밝혔다.

MBC

정다빈과 절친 사이였던 정태우는 동료 배우들이 다녀간 뒤에도 장례 기간 내내 빈소를 지켰다고 한다. 그는 ”‘말도 안 된다.’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느꼈을 것이다. 믿기지 않았다”라며 ”‘힘들면 옆에 가족도 있고 동료들도 있는데, 좋은 추억들이 있는데 조금 버티지 그랬어’라고 아직까지 그런 기사들이 나올 때마다 허공에 대고 그런 얘기를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MBC

이날 방송에서는 故 정다빈의 산소를 찾는 김정화와 박경림의 모습도 공개됐다. 김정화는 ”이렇게 만나서 옛날이야기도 해야 하는데 대화를 나눌 수 없으니까”라며 아쉬워했다.

한편, ‘청춘다큐 다시, 스물’은 ”나의 스무 살 시절 꿈을 잊고 바쁘게 달려온 우리 모두에 대한 유쾌한 위로이자 청춘들에게 바치는 따뜻한 헌사”라는 기획 의도로 제작되어 지난 1일과 8일, 2부작으로 방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