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23일 15시 35분 KST

넷플릭스가 유품정리사에 대한 한국 드라마를 제작한다

넷플릭스에서만 볼 수 있다.

넷플릭스가 또 한 편의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를 제작한다. 

넷플릭스는 23일 오전 영화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의 김성호 감독, 이상윤, 구혜선 주연의 드라마 ‘엔젤 아이즈‘의 윤지련 작가와 손잡고 오리지널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페이지원필름, 넘버쓰리 픽쳐스 제공
김성호 감독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는 국내 1세대 유품정리사 김새별의 에세이 ‘떠난 후에 남겨진 것들‘에서 영감을 받았다. 드라마는 아스퍼거 증후군을 가진 청년 ‘그루‘와 그의 후견인 ‘상구‘가 유품정리업체 ‘무브 투 헤븐’을 운영하면서 죽은 이들이 남긴 이야기를 풀어내는 과정을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출연진이나 공개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는 넷플릭스에서만 독점 공개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