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8일 10시 34분 KST

넷플릭스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주인공 캐스팅이 확정됐다

천계영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천계영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이 여주인공 캐스팅을 확정했다.

뉴스1

‘좋아하면 울리는’은 반경 10m안에 좋아하는 사람이 나타나면 익명으로 알려주는 앱이 존재하는 시대에서 여전히 서로의 진심을 알고 싶어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주인공 김조조 역에는 배우 김소현이 낙점됐다고 소속사 이앤티스토리가 밝혔다. 김조조는 아픈 가족사에도 밝은 성격을 자랑하는 캐릭터로, ‘좋아하면 울리는 ’출시 이후 새로운 로맨스에 빠지는 인물이다. 

넷플릭스 제공

‘좋아하면 울리는‘은 ‘쌈, 마이웨이’를 연출한 이나정PD의 차기작으로, 2019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