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3월 12일 14시 24분 KST

넷플릭스가 해외서 계정·비밀번호 공유를 막는 테스트를 시작했다

넷플릭스는 가족 또는 동거인에 한해 계정 공유를 허용하고 있다.

Reuters
넷플릭스

넷플릭스가 계정 및 비밀번호 공유를 막는 정책을 테스트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최근 넷플릭스 일부 이용자들은 ”계정 주인과 함께 살고 있지 않다면 고유 계정이 필요하다”는 메시지와 함께 새 계정을 열 것을 요구받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메시지에 대한 답을 미루면 계속 서비스를 이용할 수는 있다. 다만 접속할 때마다 해당 메시지가 계속 나타나 원활하게 시청하기 위해서는 결국 새로운 계정이 필요하다. 

넷플릭스는 가족 또는 동거인에 한해 하나의 계정을 공유해 사용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하지만 넷플릭스 일부 이용자들은 지인 혹은 온라인상의 타인과 구독료를 2분의1 또는 4분의1 등으로 나눠서 저렴하게 이용해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조치에 대해 넷플릭스 측은 ”넷플릭스는 매년 수백여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시도가 더 큰 제약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테스트는 비밀번호 공유뿐 아니라 계정 보안 문제를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더스트리머블 등 미국 매체들은 넷플릭스의 이같은 기조 변화로 인해 OTT 업계에서 매출에 영향을 미치는 편법 계정 공유 문제를 결국 제약할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하는 중이다. 실제, 넷플릭스는 지난해 미국서 한 달 무료 시청 혜택을 폐지하기도 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