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19일 17시 13분 KST

네이버가 스톡옵션에 이어 '스톡그랜트' 제도를 도입, 3년간 전 직원에 1000만원 상당 주식을 나눈다

스톡옵션과 비슷하지만 바로 매도해 현금화할 수 있다.

뉴스1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거액의 연봉 인상과 스톡 옵션 등 우수 인력 유치를 위한 국내 IT 기업 공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네카라쿠배(네이버-카카오-라인-쿠팡-배달의민족의 줄임말)’의 맏형 격인 네이버가 두 번째 직원 보상안을 내놨다.

19일 네이버는 전 직원 ‘스톡옵션‘에 이어 ‘스톡그랜트’(stock grant)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이날 ”개인과 회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보상 구조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스톡그랜트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히며 ”올해부터 3년간 매년 1000만원 상당의 네이버 주식을 전 직원에게 지급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스톡그랜트란 기업이 자사주를 매입해 임직원에게 무상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주식을 매수할 수 있는 권리를 주는 스톡옵션과 비슷하지만 의무 보유 기간 없이 바로 매도해 현금화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네이버 측은 ”우수 인재를 지키고 또 확보할 수 있는 보상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해왔고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에서 최종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7월 첫 번째 스톡그랜트가 지급될 예정이다. 단, 임원은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2019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매년 전 직원에게 1000만원 상당의 스톡옵션을 지급했다. 이와 함께 네이버 주식을 직접 매입하는 직원들에게 매입 금액의 10%(연간 200만원 한도)를 현금으로 지원하는 주식 매입 리워드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