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7일 19시 56분 KST

네이버 '브이라이브'(V LIVE)와 빅히트 '위버스'(Weverse)가 통합된다

네이버는 빅히트 자회사에 4100억을 투자했다.

네이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네이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로고

네이버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협력해 양사의 ‘브이라이브’와 ‘위버스’를 통합한 새로운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만든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27일 ‘위버스’를 운영하는 빅히트의 자회사 비엔엑스의 지분 49%를 4119억원을 들여 취득한다고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6.33% 규모다.

양사는 힘을 합쳐 글로벌 MZ세대를 중심으로 한 팬덤 시장을 선점하고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빅히트는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오랜 기간 동안 경험과 노하우를 쌓아온 만큼 사업을 주도하고, 네이버는 서비스와 사업을 단단하게 받쳐줄 기술 역량에 주력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플랫폼 통합 작업은 1년 정도 진행될 예정이다. 네이버에서 브이라이브를 비롯해 카페, 밴드 등 그룹 커뮤니티 전문 조직인 그룹&CIC(사내독립기업)를 맡은 김주관 대표가 비엔엑스의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아 플랫폼 통합 작업을 주도하고 향후 플랫폼의 전체적인 기술을 총괄할 예정이다. 통합 기간 양 사의 각 서비스는 기존처럼 유지된다.

새로운 플랫폼에는 양사와 협업하고 있는 국내 주요 아티스트를 비롯해 글로벌 아티스트들까지 합류해 글로벌 최고의 팬-아티스트 커뮤니티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소속 방탄소년단

 

빅히트 HQ 대표 “글로벌 시장 독보적 위치에 오를 것”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국내 플랫폼 간의 경쟁을 넘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플랫폼 간의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다”며 “글로벌에서 경쟁력 있는 K-기술에 K-콘텐츠를 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아이돌 덕질로 치부됐던 팬덤 문화가 이제는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며 새로운 문화와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내며 진화하고 있고, 85% 이상이 해외 팬으로 구성된 브이라이브와 위버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빅히트와 함께 K-POP을 중심으로 시작된 팬덤 문화가 아시아와 북미를 넘어 유럽, 남미 등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문화의 주류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빅히트 HQ 대표는 “2019년 론칭 이후 위버스는 폭발적으로 성장하며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팬 커뮤니티 플랫폼의 필요성과 영향력을 확인했다”며 “네이버와의 전면적인 협업을 계기로 위버스와 브이라이브의 시너지에 큰 기대를 하고 있고, 이를 기반으로 더욱 진화한 팬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독보적 위치에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