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8일 16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28일 17시 00분 KST

유은혜 부총리가 '국립대학 29곳'의 등록금 일부 반환을 결정했다

등록금 반환 대학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뉴스1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학교 1학기 대면 수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가운데, 전국 국·공립대 30곳이 등록금 일부를 반환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 “국립대학교 29곳, 서울시립대학교까지 30개 대학이 등록금 문제를 학생들과 협의해서 돌려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응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일부 사립대에서도 학교 학생들과 협의해서 10만~20만 원, 혹은 1학기 등록금의 10%를 특별 장학금 형태로 돌려주고 있다”며 “(등록금 반환 결정 대학) 숫자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대면 수업 및 실습이 이뤄지지 못하자 학생들은 각 대학에 등록금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일부 대학이 특별장학금을 지급하는 대신, 기존 성적 장학금을 폐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 “학생들이 그 부분에 대해서는 반대의 뜻을 밝혔기 때문에 대학이 학생들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그런 방식을 채택하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