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6일 08시 44분 KST

전세버스 업계에서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운송 거부'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광복절 집회'를 교훈 삼아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한겨레
(자료사진) 사진은 지난 4월 코로나19 영향으로 서울의 한 주차장에 전세버스들이 주차된 모습.

일부 보수단체들이 개천절 서울 도심집회 강행을 공언하고 있는 가운데, 전세버스 업계에서 ‘도심집회 운행 거부’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로 매출이 반토막 나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지만, 감염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15일 전국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설명을 종합하면, 16개 시·도 조합 가운데 광주·전남·부산·경남·충북 등 5개 지역 조합이 다음달 서울 도심집회에 임대·운행을 거부하기로 했다. 연합회에는 1700여개 회원사가 전세버스 4만여대를 운행하고 있다. 심윤수 연합회 부장은 “회원사들이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지만 임대·운행 거부를 결의했다. 앞으로 동참할 지부와 회원사들이 더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 도심집회 운행을 처음으로 거부하겠다고 나선 곳은 충북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이다. 80여개 업체가 전세버스 1800여대를 운행하는 충북조합은 지난 10일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결단할 필요가 있다”며 운행 거부를 선언했다. 47개 업체가 2000여대를 운행하는 부산조합, 92개 업체에서 2100여대를 운행하는 전남조합 등도 운행 거부 대열에 합류했다.

경남조합도 이날 임시이사회를 열어 서울 도심집회 관련 운행과 임대를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경남조합에서는 140개 업체가 전세버스 2800여대를 운행 중이다. 이 밖에 전북조합이 90여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의견 수렴 중이며, 울산조합도 의견을 모아 17일께 동참 여부를 밝힐 방침이다. 대구조합과 경북조합은 공식 의결 대신 업체들에 운행 자제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ASSOCIATED PRESS
(자료사진) 서울 광화문에서 열렸던 '광복절 집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500명이 넘는다.

 

전세버스 업계의 운행 거부 선언은, 지난 8월15일 서울 광화문집회를 통해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퍼졌다는 교훈 때문이다. 당시 전국 곳곳에서 관광버스를 대절해 참석자들이 서울에 올라왔고, 이들이 다시 지역으로 내려가 전국 곳곳에 바이러스를 퍼뜨렸다. 이날 정오 기준 광화문집회발 코로나19 확진자는 581명인데, 이 가운데 절반 넘는 312명이 비수도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성훈 광주조합 상무는 “전세버스 업계가 모두 근근이 버티고 있지만 시민들에게 걱정을 끼치는 일은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세버스 업계는 전년도에 견줘 매출이 반토막 날 정도로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 통근버스들만 운행될 뿐 수학여행, 체험학습, 지역축제 관광 등이 죄다 취소됐기 때문이다. 광주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조사 결과, 22개 전세버스 업체(820대)의 운행 횟수는 지난해보다 88~90% 줄었고, 매출은 53%나 감소했다. 운송사업조합연합회 쪽은 “전국적으로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50~60% 정도 줄었다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